'레슬러' 유해진, "세월에 익어가고 있어요"
'레슬러' 유해진, "세월에 익어가고 있어요"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4.25 0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레슬러’(감독 김대웅)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대웅 감독과 배우 유해진, 김민재, 이성경이 참석했다. 유해진은 이 자리에서 그는 "지금까지는 어린 아이가 있는 부모나 삼촌 역을 했다.

그런데 이번엔 이렇게 큰 아들이 있는 역을 했다"면서 "처음 이런 역을 연기했지만 큰 부담은 없었다"고 말했다.  ”아빠 역할, 자연스럽게 늙어가고 있다는 생각” 이어 그는 "그냥 자연스럽게 늙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일찍 결혼한 친구들은 20대 초반 아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유해진은 아빠 역할에 대해 “부담은 없었다”며 “어떻게 하면 부자간의 갈등을 표현할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또한 유해진은 극중 아들 김민재에 대해 "현장에서 정말 열심히 했다. 레슬링 연습을 혹독하게 하더라. 옆에서 보는 내가 '너 앞으로 이거 한 작품만 할 거냐'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였다"라고 치켜세웠다.

‘레슬러’는 전직 레슬러에서 프로 살림러로 변신한지 20년. 살림 9단 아들 바보 ‘귀보씨’가 예기치 않은 인물들과 엮이기 시작, 평화롭던 일상이 유쾌하게 뒤집히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유해진, 김민재, 이성경, 나문희, 성동일, 진경, 황우슬혜, 김태훈, 박규영, 이한서, 최유화 등이 출연한다. ‘레슬러’는 5월 9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