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남 돌직구 인터뷰 <1%의 우정> 10월5일(목) 첫 방송!
배정남 돌직구 인터뷰 <1%의 우정> 10월5일(목) 첫 방송!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7.10.0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정남
배정남

패션모델 배정남이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안정환을 만났다. 강한 남자 배정남-안정환이 친해질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배정남이 시종일관 돌직구의 화끈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극과 극의 다른 취향을 지닌 사람들이 함께 하루를 보내며 공감과 웃음을 전할 KBS2TV 추석 파일럿 예능 ‘1%의 우정’(연출 손자연)은 오는 105일 목요일 오후 550분에 1회와 2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1%의 우정에는 ‘12역사천재 신바 김종민’ VS 전국에 역사 열풍을 불러온 한국사 강사 설민석’, 국가대표 귀차니스타 안정환’ VS 국가대표 패셔니스타 배정남이 각각 한 팀을 이뤄 하루 동안의 우정을 나눈다. 특히, ‘1%의 우정에는 배철수, 정형돈, 안정환이 MC로 나서 초특급 입담 대결을 펼친다.

이 중 패션모델 배정남은 강한 남자의 향기를 물씬 풍기며 거침없는 말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정제되지 않은 거친 표현들은 오히려 순수하고 솔직한 그의 성격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향후 예능에서 선보일 활약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럼에도 본인은 예능 체질이 아니라고 강하게 부정했다.

배정남은 이번 예능도 회사에 설득 당했다. 난 예능체질이 아니다. 예능은 선수들이나 하는 거지이번에도 어떻게 보일지 모르겠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그러나 안정환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눈이 반짝이기 시작했다. “형님과의 첫 만남은 뻘쭘했다. 그러나 형님도 나도 남자다움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다.

카메라가 없었으면 아마도 더 빨리 친해졌을 거다. 머리보다 몸이 먼저 나가는 사람인데 방송이라서 그래도 나름은 격식을 갖췄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사실 ‘1%의 우정에 등장하는 배정남과 안정환의 첫 만남은 뜻하지 않은 웃음을 터트리는 장면. 남자들의 부끄러움이 끊임없이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는 사실을 그만 모르고 있는 듯 했다.

이어서 배정남은 안정환의 패션 점수를 70점을 주며 그에 대한 무한 애정을 과시했다. 그는 안정환씨는 패피는 아니지만 사실 괜찮게 입는다. 추리닝을 입어도 심플하게 잘 소화하는 분이다. 패션 점수는 70점 정도다. 내가 생각하는 100점은 전문가다. 본인이 입었을 때 편하고 기분 좋게 입으면 된다고 생각한다.

그런 면에서 안정환 씨의 옷 스타일은 딱 알맞다고 밝혔다. 또한 배정남은 안정환과 친해진 1%의 공통점으로 이라고 밝혔다. 그는 밤새 술을 먹었다. 촬영 끝나고 형님이 더 먹자고 하셔서 더 마셨다. 속을 다 꺼내놓고 솔직해져서 많이 친해졌던 거 같다. 우리 대화는 방송에 못 쓰는 이야기들이 많으니 (웃음) 카메라 없고 하니까 마음을 열고 형님한테 반했다고 솔직히 대답했다.

이어서 배정남은 형님은 솔직하고 화끈하시고 가식도 없고. 직설적이시고형님은 친해지고 싶은 사람이다. 근데 같이 계속 술 먹고 그래 보면 진심이 나오지 않겠나. 그러다가 뭐 틀어질 수도 있는 거고.. 그래도 할 수 없다며 솔직하고 가식 없고 직설적인 두 남자의 특별한 우정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추석에는 딸 같은 애견 벨과 산책을 하겠다고 밝힌 그는 추석 때 뉴스 보니까 복통으로 119 많이 실려 가시더라. 너무 과식하지 마시고, 소화제 잘 드셨으면 좋겠다.”는 엉뚱 발랄한 추석 인사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대해 ‘1%의 우정연출을 맡은 손자연 PD배정남-안정환 팀은 완전히 다르면서도 비슷한 성향을 지닌 분들이었다.”안정환 씨가 배정남 씨를 보면서 과거의 자신의 모습을 보셨을 듯 하다.

거침이 없어서 웃음 넘치는 두 분의 우정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서로 상반된 두 사람이 만나 함께 하루를 보내며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우정을 쌓아가는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 ‘1%의 우정은 오는 105일 목요일 오후 550, 1회와 2회가 연속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