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서울타워, ‘비어 위크&뮤직 페스티벌’ 개최
N서울타워, ‘비어 위크&뮤직 페스티벌’ 개최
  • 홍장성 에디터
  • 승인 2018.05.10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 속 로맨틱 아일랜드 N서울타워가 5월 14일부터 20일까지 남산을 배경으로 국내외 대표 수제 맥주 등 다양한 맥주를 즐길 수 있는 ‘비어 위크&뮤직 페스티벌’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소규모 양조장이 자체 개발한 맥주를 뜻하는 ‘수제 맥주(Craft Beer)’는 과일향, 바닐라향 등이 어우러진 복합적인 향이 나며 쌉쌀하고 묵직한 목넘김이 특징이다.

이에 청량한 라거 맥주와 차별화되며 최근 2년 새 시장 규모가 2배로 커지는 등 맥주 마니아들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N서울타워는 이러한 소비 트렌드에 맞춰 일주일간 행사를 열고 수제 맥주 페어링(Pairing, 음식과 어울리는 맥주를 추천) 서비스, 맥주 전문가 초청 강의, 시음회 및 인디 밴드 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우선 5월 14일부터 20일까지 프렌치 레스토랑 ‘엔그릴’과 이탈리안 레스토랑 ‘더 플레이스 다이닝’에서 코스를 주문하면 수제 맥주를 곁들일 수 있는 페어링 서비스(유료)를 제공한다. 엔그릴은 수제 맥주 4종에 2만2천원, 더 플레이스 다이닝은 3종에 1만4000원이다.

17일에는 ‘THE BEER 맥주 스타일 사전’ 저자이자 ‘어메이징 브루잉 컴퍼니’ 교육이사인 김만제 강사의 ‘비어 클래스&디너’ 행사가 열린다. 더 플레이스 다이닝의 코스 요리 4종과 함께 맥주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참가비는 4만원(1인)으로 사전 예약이 필수다.

18일부터 20일까지는 타워 앞 광장에서 맥주 시음 행사와 인디 밴드가 참여하는 공연이 열린다. 해당 공연은 매일 18시부터 22시까지 총 4회 진행된다. CJ푸드빌은 남산 풍경을 보며 개성 있는 여러 맥주를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축제에는 감귤맥주로 유명세를 탄 제주도 토종 맥주 브랜드 ‘제주 맥주’, 국내에서 오랜 역사를 지닌 가평의 ‘카브루’, 성수동 맥주로 잘 알려진 ‘어메이징 브루잉 컴퍼니’ 외에도 미국 뉴욕의 대표 수제 맥주 회사 ‘브루클린 브루어리’, 네덜란드에서 온 ‘바바리아’, ‘라트라페’ 그리고 독일 뮌헨의 ‘에딩거 바이스비어’ 등 총 7개의 맥주 브랜드가 참여한다.

이와 함께 N서울타워는 오는 15일까지 부모님과 스승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카네이션 판매존’을 운영한다. 5월 말까지 전망대 내 ‘엔포토 스튜디오’에서 메시지 타일을 구매하면 포토자석 기념품 1개를 무료로 증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