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뮤지스 '경리' 첫 솔로 싱글 ”나는 눈빛이 무기”
나인뮤지스 '경리' 첫 솔로 싱글 ”나는 눈빛이 무기”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7.0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인뮤지스 '경리'가 5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 솔로 싱글 'BLUE MOON(블루 문)'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경리'는 솔로로 데뷔하는 기분을 묻는 질문에 "아메리카노 100잔 마신 기분이다. 정신이 없다.

너무 떨려서 어젯밤 잠을 못 잤다"며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솔로 싱글을 발매하는 7월 5일은 '경리'의 생일이기도 하다. '경리'는 "생일이지만 미역국은 아직 못 먹었다. 이렇게 앨범이 나온 게 선물이다"라며 웃었다.

나인뮤지스 '경리'가 솔로 데뷔 쇼케이스에서 자신만의 차별점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경리'는 최근 활동을 재개하는 여자 솔로 가수들이 많다는 이야기에 눈빛을 자신만의 무기로 제시했다.

'경리'는 또 “이야기를 할 때보다 노래를 부를 때 예쁜 소리가 나온다는 말을 듣는다”는 이야기도 했다. 자신의 보컬에 ‘공기 반 소리 반’이 있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경리'는 나인뮤지스로 데뷔해 7년차가 된 올해 처음 솔로활동에 나섰다. '경리'는 “좀 더 일찍 나올 기회가 있지 않았느냐는 질문도 받는다”며 “나는 지금도 솔로로서 준비할 게 많다. 지금이 진짜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매혹적인 눈빛과 등 라인, 긴 헤어스타일에 포인트를 준 안무와 곡으로 강렬한 섹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경리'는 이미 솔로 섹시 가수로 입지를 쌓고 있는 선미, 청하와 비교해도 처질 게 없을 정도의 매력을 발산했다.

킬힐을 신은 남자 댄서들과 호흡을 맞춘 퍼포먼스는 무대의 매력을 더했다. 이야기를 할 때는 앳된 목소리였지만 노래를 부를 때는 보커에서 몽환적이고 섹시한 매력이 넘쳤다.

‘트리트먼트 안무’라고 이름붙인 포인트 안무에서는 등라인을 보여주며 머리카락을 잡아 올리는 동작으로 관능미를 발산했다. 머리를 말리는 듯한 ‘드라이 춤’도 안무에 더했다. '경리'는 “샴푸나 트리트먼트 광고를 노리고 있다”며 웃었다.

“많은 분들이 나인뮤지스 안에서 '경리'의 모습을 좋아해줬잖아요. 이번 콘셉트는 거기서 발전을 시켜 완성했어요. 제 목소리도 많이 보여드리고 싶어요. ‘경리 노래 정말 좋았다’, ‘경리 목소리로 이 노래 듣고 싶다’는 반응이 나오면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경리'의 솔로 데뷔곡 ‘어젯밤’은 트랜디한 팝 댄스 곡으로, 캣치한 Pluck 사운드와 몽환적인 베이스 사운드가 이끌어가는 감성적이면서도 섹시한 분위기의 곡이다. 

연인과의 이별을 고하는 순간, 단호하고도 직설적인 어조로 관계의 끝을 이야기하는 여자의 ’어젯밤’ 이야기를 노래하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어젯밤’은 나인뮤지스의 ‘드라마’를 작곡한 프로듀서 정창욱이 참여했다. 그래서인지 나인뮤지스 음악의 연장선과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귓가에 익숙한 멜로디는 '경리'의 섹시한 매력을 돋보이게 하는 장점이 되면서, 한 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중독성을 선사하기도 한다. 

특히 ‘어젯밤’은 눈과 귀로 함께 감상해야 곡의 매력을 더 잘 느낄 수 있다. 트리트먼트, 드라이 춤을 비롯해 남자 댄서들이 하이힐을 신고 추는 걸리쉬 댄스 등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5일 오후 6시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