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닥속닥' 귀여운 미모 소주연, 장편영화 데뷔, 정말 떨려
'속닥속닥' 귀여운 미모 소주연, 장편영화 데뷔, 정말 떨려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7.07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닥속닥'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소주연’

6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속닥속닥'(감독 최상훈)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기자간담회에는 소주연, 김민규, 김영, 김태민, 최희진, 박진, 최상훈 감독이 참석했다. 소주연은 “정말 떨린다. 공포영화로 데뷔해 더 특별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또한 그는 촬영 중 공포를 느낀 장면에 대해 묻자 “아기 귀신을 만나서 물을 건널 때, 체감 온도도 실제로 낮아지는 것을 느꼈다”며 “아기 귀신과 따라오는 머리카락이 많아서 상상하면서 연기했는데도 공포스러웠던 기억이 있다”고 알렸다. 

장편영화 데뷔 소감을 밝힌 소주연은 처음에 웹드라마로 연기활동을 하게 된 것에 대해 "처음에 웹드라마로 시작을 했고 저와 비슷하게 희진이와 태민이도 작품을 하게 됐었다"며 "웹드라마 시청층이 10대 20대의 공감을 많이 사는 것 같다.

그래서 다양한 신인 배우들도 많이 나오고 색다른 이야기를 쉽게 볼 수 있어서 저도 자주 챙겨본다"고 얘기했다. 이어 소주연은 "이런 자리도 처음이고 너무 떨리면서 일단은 이 작품에 최대한 누가 되지 않게 하기 위해 스스로 다짐하면서 노력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속닥속닥’은 섬뜩한 괴담이 떠도는 귀신의 집, 6명의 고등학생이 우연히 그곳을 발견하고 죽음의 소리를 듣게 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공포 영화다. 오는 7월 13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