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국민배우 신성일 별세
영원한 국민배우 신성일 별세
  • 홍장성 에디터
  • 승인 2018.11.0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新星)한 별로 하늘을 밝히다
사진= 6월 12일에 故신성일씨가 곧 개관하게 될‘단성사영화역사관’에서 배우 생활에 대한 소회를 밝히는 장면.
사진= 6월 12일에 故신성일씨가 곧 개관하게 될‘단성사영화역사관’에서 배우 생활에 대한 소회를 밝히는 장면.

'국민배우' 신성일이 4일 오전 230분 폐암으로 타계했다. 향년 81. () 신성일은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후 전남의 한 의료기관에서 항암 치료를 받아왔으나 이날 끝내 숨을 거뒀다.

고인은 19601970년대 최고 인기를 누린 배우였으며 본명은 강신영이었으나 고() 신상옥 감독이 지어준 예명 '신성일'을 주로 사용했으며, 이후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앞두고 '강신성일'로 개명, 1981년 제1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한국국민당 후보로 서울 마포·용산 선거구에 출마했으나 고배를 마셨고,

1996년 제15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신한국당 후보로 출마했으나 낙선, 하지만 2000년 제16대 총선에서 대구 동구 국회의원으로 당선돼 의정활동을 펼쳤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이 그의 조카로 알려져 있다.

고인은 1960년 신상옥 감독·김승호 주연 영화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이후 '맨발의 청춘'(1964), '별들의 고향'(1974), '겨울 여자'(1977) 등 숱한 히트작을 남겼다. 출연작품 편수도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한국영상자료원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출연 영화 524, 감독 4, 제작 6, 기획 1편 등 데뷔 이후 500편이 넘는 다작을 남겼다.

1963년 한 해에만 '청춘교실' 21편에 출연했으며, 1964년에는 '맨발의 청춘' 32, 1965'흑맥' 34, 1966'초우' 46편 영화에 출연했다. '안개' 51편 영화에 출연한 1967년은 그의 일생에서 가장 많은 영화에 출연한 해였으니, 이해 제작된 한국 영화는 총 185편이었다. 명성처럼 수상 이력도 화려하다.

1968년과 1990년 대종상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으며, 부일영화상 남우주연상, 백상예술대상 남자최우수연기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남우주연상, 청룡영화상 인기스타상, 대종상영화제 공로상, 부일영화상 공로상 등 수많은 트로피를 들었다. 영화 관련 단체 활동도 적극적이었다.

1979년 한국영화배우협회 회장을 맡았으며, 1994년에는 한국영화제작업협동조합 부이사장을 지냈다. 2002년에는 한국영화배우협회 이사장과 춘사나운규기념사업회 회장직을 맡았다. 아울러 대구과학대학 방송연예과 겸임교수, 계명대 연극예술과 특임교수를 맡아 후진 양성에 힘을 기울였으며, 자서전 '청춘은 맨발이다',

인터뷰집 '배우 신성일, 시대를 위로하다' 등의 저서를 남겼다. 생전 마지막 공식 활동은 지난달 초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참석이었다. 그는 부산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해 이장호 감독, 배우 손숙과 함께 밝은 표정으로 레드 카펫을 밟았다. 유족으로 부인 엄앵란 씨와 장남 석현·장녀 경아·차녀 수화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4호실에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