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푸치니의 '라보엠' 지독한 사랑이야기
오페라 푸치니의 '라보엠' 지독한 사랑이야기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7.12.06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페라 ‘라보엠(연출 마르코 간디니)’의 프레스 리허설이 지난 5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열렸다. 작품은 19세기 파리, 꿈과 환상을 갈망하는 젊은 예술가들의 삶을 그렸다. 현장은 전막 시연으로 이루어졌으며 윤정난, 허영훈, 이현, 김동원, 우경식, 박준혁, 임승종, 손지훈 등이 함께했다.

국립오페라단 <라보엠>은 지난 2012년 국립오페라단 창단 5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한 무대로 제작되어 '전석 매진'을 기록, 국립오페라단 반세기 역사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던 작품. 서울 예술의전당 공연 이후 2012년 한중 수교 20주년 기념으로 북경 중국국가대극원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되었으며 2012년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2013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재공연 시에도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은 국립오페라단 대표 레퍼토리이다. 이번 공연은 특히 국립오페라단과 예술의전당이 공동 주최하여 2017년 연말을 기념하는 선물 같은 무대를 선사한다.

푸치니의 <라보엠>은 앙리 뮈르제의 소설 <보헤미안들의 인생풍경>을 바탕으로 작곡된 전 4막의 오페라로 19세기 파리, 꿈과 환상을 갈망하는 젊은 예술가들의 삶을 그린 작품이다.

파리 어느 뒷골목 가난한 연인의 애잔한 사랑이야기와 가슴을 적시는 주옥 같은 아리아의 선율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는 푸치니의 대표작이다.

푸치니 음악의 화려하고 감성적인 선율과 풍부한 시적 정서, 색채감 있는 관현악이 파리 보헤미안 예술가들의 사랑과 우정이라는 드라마적인 소재와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 작품으로 <토스카>, <나비부인>과 함께 푸치니의 3대 걸작으로 불린다.

이번 공연의 지휘는 2016년 국립오페라단 <토스카>의 지휘를 맡아 호평을 받았던 푸치니 해석의 명장 카를로 몬타나로가 맡는다.

바르샤바 폴란드국립극장 음악감독을 역임한 이탈리아 지휘자 카를로 몬타나로는 거장 주빈 메타에 의해 발탁되어 현재 밀라노 라스칼라극장, 로마 국립극장, 뮌헨 바이에른극장, 베를린 도이치오퍼, 함부르크 국립극장, 마린스키극장 등 세계 유수의 극장에서 연주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무대에서는 깊이 있는 해석과 정교한 테크닉, 풍성하고 색채감 있는 오케스트레이션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성악가들과 함께 젊은 보헤미안 감성이 진하게 묻어나는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