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부터 영화관에서 맥주 마실 수 있어
4월부터 영화관에서 맥주 마실 수 있어
  • 무비톡
  • 승인 2018.03.28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벨기에 전통의 프리미엄 맥주 '스텔라 아르투아(Stella Artois)'가 영화관 메가박스에서 캔맥주를 4월부터 단독 판매한다고 27일 밝혔다. 방문객들은 서울, 경기 등 전국 메가박스 28개 상영관에서 스텔라 아르투아 500캔맥주를 만나볼 수 있다.

팝콘, 핫도그, 나쵸, 즉석구이 오징어 등 맥주와 잘 어울리는 음식과 함께 콤보 세트로도 즐길 수 있다. 스텔라 아르투아 단품 판매 가격은 5천 원이며 맥주는 만 19세 이상 고객에게만 신분증 확인 후 제공한다.

스텔라 아르투아 관계자는 "영화 상영관에서 관객을 대상으로 스텔라 아르투아를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다양한 채널로 판매망을 지속 확대해 더욱 많은 소비자가 벨기에 최고의 필스너 맥주 맛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텔라 아르투아'는 전 세계 90여 개 국가에서 판매되는 벨기에 1위 맥주이자 세계 4대 맥주로 손꼽힌다. 기분 좋은 쌉쌀한 맛과 청량한 끝 맛이 어우러져 다른 유럽 라거들과 차별화되는 오랜 전통의 벨기에 프리미엄 라거 맥주이기도 하다. 성배 모양의 전용잔인 챌리스에 스텔라만의 9단계에 걸친 음용법을 따라 마시면 최상의 맛과 향을 경험할 수 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