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스토리> 뜨거운 피로 일본열도를 뒤집은 의미있는 기록
<허스토리> 뜨거운 피로 일본열도를 뒤집은 의미있는 기록
  • 홍장성 에디터
  • 승인 2018.05.14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아내의 모든 것><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민규동 감독 신작
포스터=허스토리
포스터=허스토리(1종)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민규동 감독의 신작 <허스토리>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23번의 재판, 10명의 원고단, 13명의 변호인들과 시모노세키와 부산을 오가며 일본 재판부에 당당하게 맞선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뜨거운 이야기로 당시 일본 열도를 발칵 뒤집을 만큼 유의미한 결과를 이뤄냈음에도 지금껏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관부 재판' 실화를 소재로 한 작품이다.(제작: 수필름제공/배급: NEW감독: 민규동)

<내 아내의 모든 것>,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등 매 작품마다 진정성 있는 연출로 관객의 지지를 받아 온 충무로 대표 감독 민규동 감독이 오랜 기간 가슴 속에 품어 온 작품으로 알려진 <허스토리>는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배우들의 만남으로 제작 단계에서부터 관심을 모았던 작품이다.

또한 끝없이 대두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피해자에 관한 논쟁에서도 대외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던 관부 재판역사를 소재로 해 궁금증이 컸던 <허스토리>6년에 걸쳐 시모노세키와 부산을 오가며 재판을 이끌어간 사람들의 치열했던 이야기를 통해 관객에게 묵직한 메시지와 뜨거운 여운을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 열도를 발칵 뒤집은 우리는 국가대표였다라는 카피의 포스터는 일본 정부에 맞서 맨 몸으로 부딪혀야 했던 원고단의 가슴 뜨거운 이야기를 예고하고, 환하게 웃는 모습은 이들이 이뤄낸 값진 역사의 한 페이지를 담아내 더욱 묵직한 여운을 전한다.

또한 <허스토리>는 지난 8일에 개최된 제71회 칸 국제 영화제 현지에서 상영된 이후 전세계 바이어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고 전해져 더욱 관심이 모아진다. 마켓 상영 당시 빈자리를 찾아볼 수 없을 만큼 객석을 가득 메우며 높은 관심을 입증한 <허스토리>는 모든 관객이 끝까지 자리를 뜨지 못할 정도로 집중도 높은 분위기 속에서 상영이 진행되었다고 전해진다.

특히 아시아권, 중화권 관계자들의 경우 상영 후에도 자리를 뜨지 못하고 눈물을 흘릴 뿐 아니라 엄지를 치켜세우는 등 공감 어린 극찬이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칸 국제 영화제의 열기를 이어받아 국내에서도 포스터 공개와 동시에 많은 관객들의 관심이 모아질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허스토리>는 오는 6월 말 개봉 예정이다.

포스터=허스토리(2종)
포스터=허스토리(2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