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스베이비' 전현무 "성우 꿈꾼 시절 있어 하지만 어려운 작업"
'구스베이비' 전현무 "성우 꿈꾼 시절 있어 하지만 어려운 작업"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01.03 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우분들이 대단하다는 걸 다시 한 번 깨달아"
사진=‘구스 베이비’ 언론시사회에서‘전현무’
사진=‘구스 베이비’ 언론시사회에서‘전현무’

[무비톡 김상민 기자] 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구스 베이비’ 언론시사 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목소리 연기에 참여한 전현무, 박성광, 오마이걸 유아가 참석했다. ‘예능스타’ 전현무와 걸그룹 오마이걸 유아가 애니메이션 목소리 연기에 처음으로 도전했다.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박성광도 가세했다. ‘구스 베이비’는 ‘슈렉’ ‘홈’ 등을 탄생시킨 드림웍스 제작진이 총출동한 애니메이션이다. 1994년 스티븐 스필버그와 함께 드림웍스를 창립한 페니 핀클먼 콕스와 디즈니, 소니 등 쟁쟁한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출신인 산드라 라빈스가 제작을 맡았다.

‘인어공주’ ‘미녀와 야수’ ‘라이온 킹’ 등 디즈니 애니메이션에 참여해 내공을 다진 크리스토퍼 젠킨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전현무는 생애 처음으로 애니메이션 더빙에 도전했다. 그는 ‘구스 베이비’에서 혼자 사는 까칠한 기러기 잭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그는 “잭이 나와 많이 닮았다. 혼자 살고 까칠하고, 츤데레 매력도 있다. 입주위도 시커멓다”며 “첫 작품인데 수월하게 할 수 있겠다 싶어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아나운서가 되기 전에 성우를 꿈꿨다. 대학교 때 투니버스 채널에서 성우를 뽑았다.

그때 지원해 최종면접 직전까지 갔다”며 “막상 도전해보니 정말 어려운 직업이라는 걸 알게 됐다. 입만 맞추고 감정연기만 하는게 아니다. 어떠한 감정을 연기할 때 몸을 써야 했다. 몸을 안 쓰면 감정이 안 나온다. 종합예술이라고 느꼈다”고 털어놨다. 전현무는 “성우를 꿈꿨던 대학 시절을 떠올릴 수 있었다. 정말 값진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사진=‘구스 베이비’ 언론시사회에서 ‘전현무’
사진=‘구스 베이비’ 언론시사회에서 ‘전현무’

전현무는 “잭이 오리들과 롤러코스터를 타는 장면을 연기할 때 힘들었다. 떨어지면서 놀라고 소리지르고 안도해야 하는데 감정 표현이 쉽지 않았다. NG가 많이 났다. 다시 하라고 해도 힘들 것 같다. 성우들이 대단하다는 걸 다시 한 번 깨달았다”고 했다.

암컷 기러기와 러브라인이 있는 전현무는 “애정 신은 진짜 데이트를 할 때처럼 했다. 지어내거나 억지로 연기하지 않았다. 얼굴만 기러기이지 전현무 자체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전현무는 “살면서 제일 재미있게 봤던 애니메이션이 ‘마당을 나온 암탉’이다.

재미도 있지만 뒷맛을 생각하면 감동이 지배적이다. ‘구스 베이비’도 마찬가지다. 재미도 있고, 끝나고 나면 마음에 남는 뭔가가 있다. 그부분이 가장 큰 매력이다. 아이들만 보기에는 아깝다”고 했다. 더불어 전현무는 “요즘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컨텐츠가 많이 없고 세분화됐다.

단언컨대 ‘구스 베이비’는 다같이 볼 수 있다. 아이들 때문에 끌려왔다고 안 할 것이다. 애니메이션이지만 애니메이션 같지 않은 영화다. 새해를 새 영화와 함께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구스 베이비’도 재미있고 마음에 남는 게 있다. 그런 게 가장 큰 매력이다.

아이들만 보기엔 아깝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구스 베이비’는 나 혼자 사는 까칠 싱글남 구스 잭(전현무 분)과 어느 날 갑자기 그를 엄마로 임명한 아기 오리남매 오키(유아 분)&도키까지, 누가 봐도 수상한 새가족의 탄생을 그린 애니메이션이다. 오는 1월 16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