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폭한기록' 류덕환 "감정이 동반되지 않는 액션은 무의미"
'난폭한기록' 류덕환 "감정이 동반되지 않는 액션은 무의미"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07.09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난폭한 기록’ 언론 시사 후 기자 간담회에서 ‘배우 류덕환’
사진= ‘난폭한 기록’ 언론 시사 후 기자 간담회에서 ‘배우 류덕환’

[무비톡 김상민 기자] 8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난폭한 기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겸 무술감독 정두홍과 류덕환, 하원준 감독이 참석했다.

충무로 '액션 지존'이라 불리는 정두홍과 '믿보배'로 통하는 류덕환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난폭한 기록'은 악인들을 향한 통쾌한 복수와 거침없는 리얼 액션을 다룬 작품으로 7월 극장가를 찾았다.

특히 '난폭한 기록'은 볼펜 한 자루, 고무장갑, 미니 랜턴 속 건전지, 참치캔 뚜껑 등 손에 잡힌 모든 것이 무기가 되는 생활밀착형 시그니처 액션을 펼쳐 눈길을 끈다.

그야말로 액션으로 시작해 액션으로 끝나는, 액션에 최적화된 장르물로 무더운 여름 관객에게 통쾌한 쾌감을 전할 예정이다. 난폭한 기록'은 자타공인 최고의 무술 감독으로 꼽히며 국내를 넘어 할리우드에서도 인정받고 있는 '액션 장인'인 정두홍을 선봉에 세워 완성도를 높였다.

'짝패'(06, 류승완 감독) 이후 13년 만에 '난폭한 기록'을 통해 주연으로 활약한 그는 전매특허인 리얼 액션의 진수로 보는 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류덕환은 "액션영화지만 액션에 대한 부담감이 없었다. '난폭한 기록' 속 액션이 스스로 만족스럽다.

촬영이 짧은 기간이었지만 정말 즐겁게 촬영했다. 섬에 갇혀 촬영할 당시 그 시간이 굉장히 기억에 많이 남았다. 섬에 갇힌 뒤 다른 곳(군대)에 갇혀있기도 했다. 개봉을 앞두고 감회가 남다르다"고 소회를 전했다. 그는 "그동안 작품에서 액션을 제대로 배운 적이 없다.

'천하장사 마돈나'(06, 이해영·이해준 감독)에서 씨름을 배우긴 했지만 정통 액션이라고 할 수는 없다. 이번 작품도 액션이라고 할 수 있는 신이 많이 없었다. 정두홍 감독처럼 액션을 해야해다면 내가 캐스팅이 안됐을 것이다. 정두홍 감독이 현장에서 '액션은 감정이다' '감정이 없으면 액션이 나올 수 없다.

그래서 나보다 더 액션을 잘하는 배우다' 등의 응원을 해줬다"고 인사를 전했다. '난폭한 기록'은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전직형사와 한번 물면 놓지 않는 특종킬러 VJ의 리얼한 동행취재기를 담은 액션 영화다. 정두홍, 류덕환, 서은아, 정의갑, 김해인 등이 가세했고 '들개들'을 연출한 하원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1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