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이해영 감독, 동성 성추문 논란 폭로글에 대한 공식입장
‘독전’이해영 감독, 동성 성추문 논란 폭로글에 대한 공식입장
  • 홍장성 에디터
  • 승인 2018.03.05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영 감독

 

최근 동성 성추문 논란에 휩싸인 이해영 감독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예술대학 광고창작학 출신인 이해영 감독은 '신라의 달밤'(2001), '품행제로'(2002), '안녕! 유에프오'(2004), '아라한 장풍대작전'(2004) 각본을 썼다.

이후 2006년 영화 '천하장사 마돈나'로 감독으로 데뷔한 후 '페스티발'(2010),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2015) 등의 작품을 선보여 왔다. 또한 배우 조진웅, 류준열, 김주혁 주연의 '독전'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해영 감독의 동성 성추문 논란은 지난 4'미투 폭로글'이 올라오며 시작됐다. 글쓴이는 당시 쌍방 호감을 가지고 있던 영화감독 A , 그리고 A 씨의 전 연인인 B (이해영 감독), A 씨의 지인인 C 씨와 여행을 갔다가 B 씨와 C 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해영 감독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의 일들에 대해 이렇게 심정을 밝혔다. 영화감독 이해영입니다. 최근 저를 지목해 올라온 게시글을 확인하였습니다. 글에 언급된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임을 밝힙니다. 저는 성소수자입니다. 게시자는 약 2년 전부터 저의 성 정체성과 인지도를 약점으로 이용해 지속적인 협박을 해왔습니다.

그는 제 지인과의 결별 이후, 저 뿐만 아니라 지인들에게 극단적인 방법을 동원한 협박과 허위사실을 담은 언어폭력을 가해왔습니다. 이제는 개인적인 피해를 넘어, 공적인 명예가 실추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습니다.

이렇게 강압적인 방식으로 제 의사와 무관하게 저의 성 정체성이 밝혀지고,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해 저의 명예가 실추되는 상황을 간과하지 않겠습니다.

저는 저의 인권과 명예를 지키기 위해, 그동안 받아온 협박과 정신적 피해에 대한 증거자료를 바탕으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시작합니다. 아울러 언론관계자분들께서는 확인되지 않는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기를 부탁드리며, 향후 모든 대응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진행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