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리턴즈’ 이광수 "새롭게 투입 된 광수는 신의 한수"
‘탐정:리턴즈’ 이광수 "새롭게 투입 된 광수는 신의 한수"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06.01 0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탐정: 리턴즈’ 언론시사회 배우 이광수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탐정: 리턴즈’ 언론시사회에 배우 권상우, 성동일, 이광수, 이언희 감독이 참석했다. 새롭게 ‘탐정’ 시리즈에 합류하게 된 이광수의 코믹 열연은 이번 편의 백미다.

극중 이광수는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였지만, 지금은 불법 사이버 흥신소를 운영하는 여치 역을 맡았다. 이광수는 등장부터 남달랐다. 독특한 단발머리로 외모 변화까지 꾀한 이광수는 첫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하더니 끝까지 권상우, 성동일과 트리플 케미를 선보이며 관객들을 배꼽잡게 했다.

이쯤되면 이광수의 투입은 '신의 한 수'라 할 만하다. 광수는 “촬영현장에서도 재미있게 가족처럼 촬영했다. 그 분위기가 영화에도 고스란히 들어간 것 같아서 좋다”며 처음 영화를 본 소감을 전했다. 이언희 감독은 "전작 '미씽' 후 너무 지쳐있는 상태에서 KBS 2TV '마음의 소리'를 너무 즐겁게 봤다.

마음의 안정을 찾고 있던 중 이광수란 배우와 꼭 함께 작업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마침 기회가 되어 행복하게 작업했다"고 이광수를 여치 역할로 캐스팅 한 이유를 밝혔다. 그리고 이광수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SBS 예능 '런닝맨'에서 매주 활약중인 이광수는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라이프'로 연기자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리고 이광수는 2015년 '돌연변이' 이후 3년만에 '탐정: 더 비기닝'으로 스크린에 컴백, 개봉을 앞두고 있다.

'탐정: 더 비기닝'마저 흥행에 성공한다면 이광수는 드라마, 예능, 영화 세 가지 분야를 모두 섭렵한 대체불가 배우에 등극하게 된다. 일단 시사회를 통해 뚜껑을 연 '탐정: 리턴즈', 특히 이광수의 하드캐리에 대한 반응이 뜨거워 그랜드슬램 달성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된다.

이광수는 “제가 막내로 30대이고 형님들이 40대, 50대다. 많은 연령층의 분들이 재밌게 볼 수 있는 유쾌한 영화다. 현장에서 재밌게 촬영했는데 많이 봤으면 좋겠다”는 당부를 덧붙였다.

셜록 덕후 만화방 주인 '강대만'(권상우)과 레전드 형사 '노태수'(성동일)가 탐정사무소를 개업,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이광수)를 영입해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범죄추리극 '탐정: 리턴즈'는 6월 13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