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반의장미' 정상훈 "고맙고, 즐거웠고, 참 좋았다"
'배반의장미' 정상훈 "고맙고, 즐거웠고, 참 좋았다"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8.10.1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스팅 된걸 김인권에게 알리지 말라고 부탁
영화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정상훈’
영화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정상훈’

영화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 언론배급시사회가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박진영 감독과 배우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이 참석했다.

각자 자신의 인생이 세상 제일 우울하고 슬플 것이라 자부하는 3명의 남자와 1명의 미스테리한 여자가 만나 한날한시에 함께 세상을 떠나기로 결심하면서 펼쳐지는 '배반의 장미'.

영화는 입시 문제, 직장과 가정 등 세대를 초월한 사회 이슈를 적절하게 녹여내 인생의 끝에서 가슴에 품어왔던 버킷리스트를 실천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유쾌한 코미디로 풀어내는데 성공했다. 

 

정상훈이 김인권을 치켜세우며 "'해운대', '광해, 왕이 된 남자' 등을 통해 캐릭터를 맛깔나게 살리지 않았나. 꼭 같이 해보고 싶었다. 내 바람대로 할 수 있어서 대본 연습할 때도 고맙고, 즐거웠고, 참 좋았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이어 "김인권은 영화 쪽 조연으로 우뚝 서신 분이지 않나. 이번 작품으로 왜 이분이 극을 잘 끌어가고 인정 받는지 다시 한 번 깨달았다. 본인이 코미디에서 재밌게 할 수 있었는데 쭉 이끌어가는 위치에서 다 하셔서 괜찮은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감탄했다. 

이날 정상훈은 “김인권이 캐스팅 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제가 캐스팅 됐다는 소식을 알리지 않게 했다. 혹시 제가 하면 안 한다고 할까봐 그랬다”고 밝혔다.

 

코미디 장르에서 자타공인 베테랑 배우로 손꼽히는 박철민과 신현준이 지원 사격에 나서 '배반의 장미'의 완성도를 높였다.

박철민은 ‘병남’(김인권)의 회사 상사인 ‘광기’ 역을 맡아 극의 긴장과 재미를 배가시키고, 신현준은 회사 대표 ‘신회장’ 역으로 특유의 카리스마를 재치 있게 풀어내 새로운 코믹 콤비의 탄생을 알렸다.

이들은 그간 코미디 연기의 대가로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성 넘치는 연기를 펼치는가 하면, 호흡을 맞춘 조연 배우들을 리드하며 통쾌한 웃음을 유발하는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 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죽기엔 너무 아까운 미녀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영화 '배반의 장미'는 오는 10월 18일 개봉을 앞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