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부국제 초청작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
칸, 부국제 초청작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
  • 홍장성 에디터
  • 승인 2020.09.1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틸 컷= 소울(SOUL)
스틸 컷= 소울(SOUL)

두 번의 아카데미 장편 애니메이션상을 수상한 ‘몬스터 주식회사’, ‘업’, ‘인사이드 아웃’피트 닥터 감독이 또 한편의 인생 애니메이션 ‘소울’이 제73회 칸 영화제 공식 초청에 이어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시네마 부문에 초청작으로 선정되며 10월 21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되는 영화제를 통해 국내 개봉 전 한국 관객들과 만난다.

특히 지난 6월 칸 영화제 공식 선정작으로 꼽힌 56편의 작품 중 23편이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이며 그 중 ‘소울’은 오픈 시네마 부문에 초청되었다. 디즈니와 픽사의 신작 영화 ‘소울’은 중학교에서 밴드를 담당하는 음악 선생님 ‘조 가드너’가 뉴욕 최고의 재즈 클럽에서 연주할 기회를 얻게 되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로 영혼들이 머무는 ‘태어나기 전 세상’에 이르게 되고 그 곳에서 인생에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발견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닥터 감독, 파워스와 머레이를 연이어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인크레더블 2’, ‘토이 스토리 4’등 주요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높은 완성도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그레미 상 노미네이트된 세계적인 재즈 뮤지션 존 바티스트와 영화 ‘소셜 네트워크’로 제83회 미 아카데미, 제68회 골든 글로브 음악상을 수상한 트렌트 레즈너와 애티커스 로스가 작품의 주요 음악을 담당해 기대감을 높인다. 영화 ‘소울’은 내년 상반기 국내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