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김지영 "극한직업과 같은 촉이 나를 불러"
'엑시트' 김지영 "극한직업과 같은 촉이 나를 불러"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07.18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엑시트'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김지영’
사진= '엑시트'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김지영’

[무비톡 김상민 기자] 17일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엑시트(이상근 감독)'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상근 감독과 조정석·임윤아·박인환·김지영이 참석해 영화를 처음 공개한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배우 김지영이 '엑시트'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며 "역할에 비중을 떠나서 이 작품이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면 선택하는 편이다. 감사하게도 즐기는 만큼 잘되는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번에도 ('극한직업'과 같은) 촉이 왔다. 요새 많이 지치고 그러지 않나. 그런데 이 영화는 블록버스터를 떠나서 오밀조밀한 가족 이야기로 풀어가는 것 같다.

굳이 웃기려고 하지 않아도 같이 웃고 얼싸안을 수 있는 코드로 들어가 있는 것 같다. 촉이 와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전했다.

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는 청년백수 용남(조정석)과 그의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재난 탈출 액션물이다.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주목받은 이상근 감독의 데뷔작으로, 조정석 임윤아(소녀시대 윤아) 고두심 박인환 김지영 등이 출연한다. 오는 7월 31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