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칸의 여왕 조여정,"작품에 출연했다는 자체가 내겐 영광"
'기생충' 칸의 여왕 조여정,"작품에 출연했다는 자체가 내겐 영광"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9.05.29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영화 '기생충'의 언론시사회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조여정’
사진= 영화 '기생충'의 언론시사회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조여정’

[무비톡 김상민 기자] 28일 오후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의 언론시사회에 배우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조여정, 이선균, 송강호가 참석했다. 배우 조여정이 영화 ‘기생충’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조여정은 "좋은 영화로 찾아뵐 수 있어 기쁘다. 작품에 출연했다는 자체가 영광스럽고 우리팀과 만나게 된 인연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했다"라며 영화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극 중 박사장네 순진하고 심플한 사모님 연교 역을 맡은 조여정. 그는 "제가 연기한 역할은 돌아가는 모든 상황을 모르는 채로 본인의 일에만 집중하는 캐릭터다. 

 

기택의 가족들을 대할 때 모든 걸 깨끗하게 지우고 집중하려 해서 연기가 어렵지는 않았다. 평소에 다른 작품에서 역할을 연기할 때는 생각을 너무 했어야 했는데 이번에는 그냥 즐겁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기생충'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올해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의 주인으로 호명됐다. 이는 한국영화 역사상 최초다.

'기생충’(감독 봉준호)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박사장(이선균)네 고액 과외 선생이 되면서 일어나는 예기치 못한 사건을 다루는 블랙 코미디로 가난한 가족과 부자 가족 이야기를 통해 보편적 현상인 빈부격차의 문제를 다룬다. 30일 개봉.

 

 


관련기사